본문 바로가기

 

워렌버핏에게서 배우는 토토 배팅 잘하는법

 

주식 투자의 달인 빌게이츠에 이은 세계 2위 부호 워렌 버핏은 투자는 기법이 아닌 원칙과 철학이 더 중요하다라는 말을 하였다.

 

궁극적으로 주식 투자와 배팅은 분석을 해도 그를 넘어서는 변수가 존재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특히

 

분노벳은 패가 망신하는 지름길이란 말은 분명 감정적인 절제의 부족과 관련된 실패케이스를 말한다.

 

토토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주옥같은 명언들이 있으니 한번 체크를 해보자.

 

제 1 원칙 : 절대로 돈을 잃지 마라.

 

제 2 원칙 : 제 1원칙을 절대 잊지 마라.

 

위 내용을 보면 "어떤 미친놈이 돈을 잃을려고 배팅을 하냐? 너무 당연한 말이다." 라고 말할수 있지만, 과연

 

돈을 잃는 다는 리스크를 항상 기억하면서 배팅을 하는지 자문자답을 할 필요가 있다.

 

항상 냉정하게 분석을 한 뒤 배팅을 하고, 행여 변수가 나왔을때 제대로 분석을 하지 않고 분노뱃으로 

 

찍은적이 단 한번도 없다면 물론 패스 해도 좋다.

 

배팅 자본금은 곧 토사장과 싸울 든든한 아군과 같은것이다. 배팅할때마다 이 아군을 잃는다면 승리할

 

확률은 갈수록 더 희박해질것이다. 또한 이론상으로는 카지노보다 돈이 많은 플레이어는 오히려 돈을 딸수

 

 있다고 하지 않던가? 

 

"주식시장은 스트라이크가 없는 야구와 같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공만 노려라."

 

주식 시장의 주를 살수 있는 수많은 기업들처럼 배팅판에 올라오는 수많은 경기들중에 자신이 자신있는 

 

종목만을 노리고 분석하면 , 충분히 수익을 낼수 있다. 여기서 다시 한번 배팅 철학이 왜 중요한지를 알수 

 

있는데, 잘 모르 는 종목을 찍게 되는 순간 볼 포지션으로 들어오는 공을 무리하게 치는것과 같은 결과를 

 

만들게 된다.

 

스포츠 토토 배팅에서 핵심은 잘 모르는 경기 혹은 확실하지 않은 경기는 확실하게 거르고, 욕심이 올라오는

 

걸 항상 컨트롤 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장의 흐름에 휘둘리지 말고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라"

 

라이브 스코어나 네임드 같은 곳에 픽스터들이 수많은 픽을 올리고 그 와중에 적중률이 좋은 회원의 픽을

 

따라가는 많은 배터들을 보아왔다.

 

전문 픽스터들이 이 경기가 좋다 나쁘니까 걸러라 등등의 의견을 참고하여 배팅을 하는것은 마치 트레이더를 

믿고 자산을 맡기는것과 같은데 트레이더가 항상 수익을 내주는것도 아닐뿐더러 배팅을 쉬어야 할 타이밍

 

을 놓치게 만들어 페이스가 유지 않되는 부작용을 만들어내기 쉽다. 우선 산술적으로 적중률이 높다는 

 

이야기는 갈수록 이후 적중이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며, 설령 정말 기가막힌 실력으로 높은 

 

적중률을 만들어내는 베테랑 픽스터가 있다고 하더라도 많은 경기가 아닌 하루 3경기 이내만을

 

예측할것이다.  그리고 픽이 다시 나오기 이전의 공백을 무리수 배팅으로 채우게 되기가 쉽다.

 

올바른 배팅 습관을 들이기 위해서는 커뮤니티에서 픽을 참고는 하되 다른 사람들 흐름에 휩쓸려 배팅해서는

 

안될것이다.  

태그 목록